코인스택 고객센터

코인스택에 관련된 소식, 그리고 기술적으로 궁금한 것들을 검색하고 공유 하세요

로그인

“블록체인 투표…새로운 민주주의 여는 황금열쇠” [블록체인이 미래다 ③]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로코’ [2017.01.26]

팔로우

민주주의의 가장 근본적인 절차는 선거다. 민주주의 국가는 선거권을 모든 국민의 권리로 보장한다. 문제는 급격하게 이뤄진 기술적 진보에도 불구하고, 투표 방식은 과거에 비해 거의 변한 것이 없다는 사실이다.

현재의 투표 시스템은 사람들이 투표소에 찾아가 신분을 확인하고, 투표 용지에 마킹해 투표함에 넣은 후 수작업 개표를 기다리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사람들은 자신의 투표가 제대로 계산되고 있는지, 표가 버려졌는지 여부를 알 수 없다.

실례로 20만2,287표 차로 결과가 갈린 2004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총선의 경우 무려 4,438표가 분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질수록 정부와 정책에 대한 불신도 높아간다.

이런 가운데 최근 투표의 신뢰성과 투명성,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각광받고 있다.

블록체인은 온라인 금융거래 데이터의 위·변조 여부를 검증할 수 있도록 고안된 기술로 전 세계적으로 금융권뿐만 아니라 신뢰성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잇따라 도입되면서 안정성이 증명되고 있다.

투표 분야에서는 미국 텍사스 주 자유당의 대선후보 선정과 유타 주 공화당의 대선후보 선정에 블록체인 전자투표가 활용됐고, 호주에서는 중립투표블록이라 불리는 기관이 블록체인 투표를 활용해 민주주의를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개혁하고 있다.

국내에선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오는 2월 23일 열리는 ‘2017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최영환 도 따복공동체지원단 공동체사업팀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심사에 도입해 그동안 공동체 대표자에게 집중됐던 투표권과 사업 학습 기회를 공동체 구성원 모두에게 제공하게 됐다”며 “사업 선정 과정의 객관성과 투명성이 높아지고 따복공동체사업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F영화 속 먼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우리의 일상 속으로 ‘성큼’ 다가온 블록체인. 하지만 여전히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이 기술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기 위해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로코’의 김원범 대표를 만났다.

 

■ “암호화되고 분산된 DB로 해킹 힘들어”

“우리가 흔히 부동산 거래를 할 때 그 물건이 믿을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부동산등기를 보잖아요. 블록체인은 그런 별도의 과정 없이도 그 자체로 데이터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보장해주는 일종의 ‘인터넷 등기소’라고 할 수 있어요.”

김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암호학과 분산시스템에 기반을 둔 개방된 네트워크 환경에서 특정한 3자가 거래를 보증하지 않아도 각 거래 당사자끼리 이를 부인할 수 없는 방법으로 데이터를 전달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안전한 금융거래를 위해 공인인증서부터 다양한 보안 절차를 거쳐야 했어요. 이러한 절차가 곧 거래의 신뢰를 보장해 주는 셈이었죠. 하지만 지난 2008년 비트코인이 등장하면서 신뢰성 확보를 위한 획기적인 방안이 나왔어요. 그게 바로 ‘블록체인’인 것이죠.”

비트코인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은 암호화되고 공유된 일종의 거래장부다. 비트코인 탄생 이후 지금까지 비트코인 거래 내역이 모두 기록돼 있다.

이렇게 거래 내역이 기록된 블록체인은 비트코인의 P2P 네트워크에 연결된 모든 사람에게 공유된다. 그래서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다면 누구나 블록체인 내용을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다. 즉, 블록체인은 P2P 네트워크에 의해 관리되는 분산형 데이터베이스(DB)인 셈이다. (중략)

 

기사 전문 보기

 

 

 

도움이 되었습니까?
0명 중 0명이 도움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댓글

Zendesk 제공